안소니 마라스 감독의 "호텔 뭄바이"

연예&영화|2019. 6. 10. 03:16


 

 

사상 최악의 테러가 호텔 뭄바이에서 일어납니다.

100여년 전통의 아름다운 초호화호텔 타지는 전세계에서 온 수백명의 사람들과 직원들로 북적이고 다양한 사람들이 호텔 안에서 저녁시간을 보내던 그 때, 거대한 폭발음과 총성이 들리고 혼비백산한 인파가 호텔로 몰려옵니다. 그때 그들과 함께 커다란 배낭을 멘 젊은 청년 몇몇도 호텔로 들어오는데 바로 그들이 이슬람 과격 무장단체!

 

영화 상영시간은 123분이지만 그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게 몰입감이 세계 최고라고 할 수 있는 영화입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도 흥미진진하게 보았지만 솔직히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보다는 이 영화를 백배, 천배 추천드리고 싶네요.

 

 

이슬람 과격 무장단체가 얼마나 무서운지 여실히 보여주는 영화입니다. 왜 정신을 지배하는 것이 무섭고 종교가 무서운지, 그 종교적 광끼가 어떻게 표출되는지를 정말 제대로 보여준 영화입니다.

 

 

주연인 데브 파텔(아르준)의 연기력도 엄청나게 뛰어나네요. 처음보는 인물이었는데 앞으로의 활동이 기대됩니다.

 

 

이 영화를 보면서 우리나라에 들어와있는 예맨난민들이 생각났습니다. 제주도에 들어와있는 예맨난민의 거의 대부분이 20~40대의 남성이고, 바로 이들이 살던 예맨이라는 곳이 이슬람 무장세력의 본거지이기도 하죠. 아무튼 정부에서 난민 관리를 얼마나 잘할지? ㅡㅡ, 그 중에 우리나라를 이슬람화 시키려고 온 과격 무장단체가 없길 바래야겠습니다. 

 

 

정말 손에 땀을 쥐게하는 영화였습니다. 보지 않으신 분들은 꼭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이슬람은 절대 어디에서도 유화되지 않는 종교처럼 느껴집니다. 종교적 사고방식이 얼마나 무서운지 절실히 깨닫는 영화였습니다. 이런 좋은 영화를 제작한 제작진과 안소니 마라스 감독에게 경외감을 느끼고 그리고 뭄바이에서 희생된 모든 희생자를 추모하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꼭 보시기 바랍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