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뱅킹 전면 실시..."One 앱, All 금융"

뉴스|2019. 12. 19. 23:54


토스·카카오페이·쿠콘 등 31개 핀테크사 참여

하나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조회와 이체, 지출 분석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오픈뱅킹' 이 전면 실시됐다.


지난 10월 30일부터 12월 17일까지 10개 은행이 오픈뱅킹을 시범 서비스했다면, 이번 전면 실시에는 16개 은행과 핀테크 기업 31개 등 총 47개사가 참여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보안원 등은 핀테크 외에도 우체국·상호금융사·저축은행 등 오픈뱅킹 플레이어를 확대해 '오픈 파이낸스'로 나아가겠다는 방침이다.


■ 토스·카카오페이·쿠콘 등 참여


18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오픈뱅킹 전면 실시 출범식이 열렸다. 일부 은행에서 점검이 확정된 핀테크 기업까지 오픈뱅킹 플레이어가 늘어났다. 이날 전면 실시에는 16개 은행(산업은행·농협은행·신한은행·우리은행·SC제일은행·KEB하나은행·기업은행·KB국민은행·수협은행·대구은행·부산은행·광주은행·제주은행·전북은행·경남은행·케이뱅크)과 31개사 핀테크가 일단 오픈뱅킹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 금융결제원의 오픈플랫폼을 이용 중인 24군데를 제외하면 7개 핀테크가 참여하는 셈이다. 이날 오픈뱅킹을 시작하는 핀테크는 비바리퍼블리카·핀크·카카오페이·디셈버앤컴퍼니·세틀뱅크·레이니스트·쿠콘 등이다.


플레이어는 더 확대될 예정이다. 은행 중에선 한국씨티은행이 2020년 1월 7일에 카카오뱅크는 2020년 상반기 오픈뱅킹을 시행한다. 핀테크 159개가 오픈뱅킹 서비스 이용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이중 이용이 적합하다고 승인받은 곳은 94군데로 향후 금융보안원의 보안성 점검 후에 최종적으로 오픈뱅킹을 서비스한다.


■ 은행 vs 핀테크...사용자 간택위한 '진검승부'


지난 10월 30일부터 12월 17일까지 시범 기간 중 오픈뱅킹 가입 계좌 수는 773만 계좌로 잔액 조회 서비스를 가장 많이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번에 계좌 조회가 가능한 핀테크 업체가 전면 실시날에 합류함으로 인해 은행과 핀테크 간 경쟁은 더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은행은 금융플랫폼으로의 지위를 빼앗기지 않기 위해 우대금리 상품이나 자산관리 상품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대출 이자 납부일에 돈이 없다면 다른 은행 계좌서 이체해 대출 연체를 막거나, 더치페이 상품 등을 고안 중이다.




토스나 카카오페이 같은 업체선 월별 건 수가 정해졌던 타 계좌 무료 송금 한도를 확대해 고객 모으기에 나선다. 이미 플랫폼으로 사용자 풀(Pool)을 보유 중이지만 몸집이 큰 은행에 맞서기 위해 특화 서비스도 내놓는다. 월급일에 한 번의 이체만으로 여러 은행 통장에 송금할 수 있는 월급 분할 송금이나 전 은행 계좌를 연결해 결제되는 체크카드 등이 눈길을 끌 것으로 전망된다.




■ 내년 상반기 저축은행, 상호금융도 뛰어든다


금융위는 오픈뱅킹을 넘어 오픈 파이낸스를 위해 오픈뱅킹 플레이어를 늘리고 고도화를 내년 상반기에 추진한다. 상호금융과 저축은행, 우체국 등 제2금융권이 참여하면 오픈뱅킹 파급력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고도화에는 오픈뱅킹의 금융거래 통로가 되는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를 다양화하는 방안도 들어갔다. 현재는 예·적금 , 조회·이체에 한정된 API 기능만 가능하지만 대출·연금 관련 API 기능을 추가하겠다는 것이다.


모바일이 없거나 이용이 불편한 금융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자동화기기와 점포에서도 오픈뱅킹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추가적으로 전자금융거래법과 신용정보법 개정으로 지급 지시 전달업자(PISP)와 마이데이터 사업자들이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를 내놓을 수 있게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지급 지시 전달업자는 결제 자금을 보유하지 않고 정보만으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을 의미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오픈뱅킹 서비스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날 출범 행사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오픈뱅킹은 금융 산업 내 철학과 전략을 바꾸어 나갈 것"이라며 "은행과 은행, 은행과 핀테크 기업 간 벽을 허물고 경쟁적 협력을 유도해 금융업의 분화와 재결합이 촉발되는 역동성 있는 생태계가 형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픈뱅킹이란?


핀테크 및 은행들이 표준 방식(API)으로 모든 은행의 자금 이체·조회 기능을 자체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오픈뱅킹은 은행이 보유한 결제 기능 및 고객 데이터를 오픈 API방식으로 제3자에게 공개하는 것을 통칭한다. 현재 논의된 API는 6개다. 출금 이체·입금 이체·잔액 조회·거래 내역 조회·계좌 실명 조회·송금인 정보 등이며 신용정보법 개정안이 통과하면 '마이데이터(개인종합 자산관리 서비스)'와 연계성을 강화해 데이터 분야 기능으로 확장도 논의되고 있다.


[원문] http://www.zdnet.co.kr/view/?no=20191218113738

손예술기자


동원샘물 미네마인,... 농협 2019년산 ... 코디 라벤더 3겹 ... 농심 신라면, 40... 맥심 모카골드 커피...




댓글()

코인빗 - 가두리 양식장의 진수를 보여주다

뉴스|2019. 6. 15. 12:41


 

 

일반적으로 코인에서 가두리, 또는 가두리 양식장이라고 하면 코인의 입출금을 막아놓고 지들만의 리그를 펼치는 것을 두고 일켣는 말입니다. 그 가두리 양식장의 대표적인 국내 거래소가 바로 코인빗입니다.

 

거래소가 장난을 치는건지? 아니면 거래소에 등록된 세력들이 장난을 치는건지? 아무튼 잘잡으면 하루아침에 코인판을 졸업해도 될만한 떡상을 하기도 하고, 잘못잡으면 집안이 폐가망신할 정도로 개망하기도 합니다. 

 

어제 일명 개떡상을 한 비트코인에스브이, 일명 비에스브이를 보자면 업비트의 시세는 256,100원입니다. 대부분의 거래소의 정상적인 시세입니다. 그럼 코인빗의 시세를 한번 보시죠.

 

 

말이 안나옵니다. 업빗보다 무려 10배가 넘는 2,705,000입니다. ㅎㄷㄷ 경악! 그자체입니다. 이게 가능한 이유가 코인빗에서 입금을 막아놓고 장난질을 치기 때문이죠. 입출금을 막는 거래소를 제재할 방법이 현재 법적으로 전혀 없기때문에 이런 장난질이 가능합니다.

 

 

코인, 암호화폐가 정상적이고 올바르게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이렇게 입출금을 막는 행위를 무조건 법으로 금지시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얼마전에 빗썸도 해킹으로 인해서 작년에는 거의 1년가까이 입출금을 막아놓고 장난질했고, 3개월전쯤에도 또 해킹당해서 아직도 입출금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자~ 그럼 코인빗의 또 다른 코인을 하나 보시죠.

카카오톡의 클레이튼 관련해서 뜨고 있는 캐리프로토콜입니다. 업비트에서 현재 68.5원입니다. 타 거래소와 비슷한 가격입니다. 그럼 코인빗의 시세는 얼마인지 보시죠.

 

 

정말 말이 안나옵니다. 경악이네요. 업빗에서 68원짜리가 코인빗에서 25,000원입니다. 약 370배나 비싸게 거래가 되고 있습니다. 이런 코인을 잘 잡으면 대박이지만 잘못 들어갔다가는 3억이 1분만에 100만원이 될 수도 있습니다.

 

 

코인빗은 거의 비트맥스의 마진거래와 별반 차이가 나지 않는 느낌입니다. 모 아니면 도! 만약 투자를 하시더래도 고액투자보다는 무조건 소액으로 쓰릴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이런 것들을 보면 코인시장이 좀 더 안정되고 올바르게 발전하기 위해서는 법적 강제성이 많이 필요하다고 느낍니다. 현재는 무법지대라서 어떠한 제한도 없어서 입출금을 막아놓고 거래소가 장난을 칠 수도 있고 세력들이의 놀이터가 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익절은 진리이므로 단 1원이라도 원금을 잃지마시고 꾸준한 수익을 거두시길 바래봅니다. 

 

 

"워렌 버핏의 투자원칙 2가지"

1. 원금을 잃지 않는 투자를 할 것!

2. 첫번째 원칙을 무조건 지킬 것! 

 

 

코인빗 바로가기 ▷ 클릭

 

업빗 바로가기 ▷ 클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