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에 해당하는 글 2

오픈뱅킹 전면 실시..."One 앱, All 금융"

뉴스&운세/경제뉴스|2019. 12. 19. 23:54

토스·카카오페이·쿠콘 등 31개 핀테크사 참여

하나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조회와 이체, 지출 분석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오픈뱅킹' 이 전면 실시됐다.


지난 10월 30일부터 12월 17일까지 10개 은행이 오픈뱅킹을 시범 서비스했다면, 이번 전면 실시에는 16개 은행과 핀테크 기업 31개 등 총 47개사가 참여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보안원 등은 핀테크 외에도 우체국·상호금융사·저축은행 등 오픈뱅킹 플레이어를 확대해 '오픈 파이낸스'로 나아가겠다는 방침이다.


■ 토스·카카오페이·쿠콘 등 참여


18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오픈뱅킹 전면 실시 출범식이 열렸다. 일부 은행에서 점검이 확정된 핀테크 기업까지 오픈뱅킹 플레이어가 늘어났다. 이날 전면 실시에는 16개 은행(산업은행·농협은행·신한은행·우리은행·SC제일은행·KEB하나은행·기업은행·KB국민은행·수협은행·대구은행·부산은행·광주은행·제주은행·전북은행·경남은행·케이뱅크)과 31개사 핀테크가 일단 오픈뱅킹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 금융결제원의 오픈플랫폼을 이용 중인 24군데를 제외하면 7개 핀테크가 참여하는 셈이다. 이날 오픈뱅킹을 시작하는 핀테크는 비바리퍼블리카·핀크·카카오페이·디셈버앤컴퍼니·세틀뱅크·레이니스트·쿠콘 등이다.


플레이어는 더 확대될 예정이다. 은행 중에선 한국씨티은행이 2020년 1월 7일에 카카오뱅크는 2020년 상반기 오픈뱅킹을 시행한다. 핀테크 159개가 오픈뱅킹 서비스 이용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이중 이용이 적합하다고 승인받은 곳은 94군데로 향후 금융보안원의 보안성 점검 후에 최종적으로 오픈뱅킹을 서비스한다.


■ 은행 vs 핀테크...사용자 간택위한 '진검승부'


지난 10월 30일부터 12월 17일까지 시범 기간 중 오픈뱅킹 가입 계좌 수는 773만 계좌로 잔액 조회 서비스를 가장 많이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번에 계좌 조회가 가능한 핀테크 업체가 전면 실시날에 합류함으로 인해 은행과 핀테크 간 경쟁은 더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은행은 금융플랫폼으로의 지위를 빼앗기지 않기 위해 우대금리 상품이나 자산관리 상품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대출 이자 납부일에 돈이 없다면 다른 은행 계좌서 이체해 대출 연체를 막거나, 더치페이 상품 등을 고안 중이다.




토스나 카카오페이 같은 업체선 월별 건 수가 정해졌던 타 계좌 무료 송금 한도를 확대해 고객 모으기에 나선다. 이미 플랫폼으로 사용자 풀(Pool)을 보유 중이지만 몸집이 큰 은행에 맞서기 위해 특화 서비스도 내놓는다. 월급일에 한 번의 이체만으로 여러 은행 통장에 송금할 수 있는 월급 분할 송금이나 전 은행 계좌를 연결해 결제되는 체크카드 등이 눈길을 끌 것으로 전망된다.




■ 내년 상반기 저축은행, 상호금융도 뛰어든다


금융위는 오픈뱅킹을 넘어 오픈 파이낸스를 위해 오픈뱅킹 플레이어를 늘리고 고도화를 내년 상반기에 추진한다. 상호금융과 저축은행, 우체국 등 제2금융권이 참여하면 오픈뱅킹 파급력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고도화에는 오픈뱅킹의 금융거래 통로가 되는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를 다양화하는 방안도 들어갔다. 현재는 예·적금 , 조회·이체에 한정된 API 기능만 가능하지만 대출·연금 관련 API 기능을 추가하겠다는 것이다.


모바일이 없거나 이용이 불편한 금융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자동화기기와 점포에서도 오픈뱅킹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추가적으로 전자금융거래법과 신용정보법 개정으로 지급 지시 전달업자(PISP)와 마이데이터 사업자들이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를 내놓을 수 있게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지급 지시 전달업자는 결제 자금을 보유하지 않고 정보만으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을 의미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오픈뱅킹 서비스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날 출범 행사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오픈뱅킹은 금융 산업 내 철학과 전략을 바꾸어 나갈 것"이라며 "은행과 은행, 은행과 핀테크 기업 간 벽을 허물고 경쟁적 협력을 유도해 금융업의 분화와 재결합이 촉발되는 역동성 있는 생태계가 형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픈뱅킹이란?


핀테크 및 은행들이 표준 방식(API)으로 모든 은행의 자금 이체·조회 기능을 자체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오픈뱅킹은 은행이 보유한 결제 기능 및 고객 데이터를 오픈 API방식으로 제3자에게 공개하는 것을 통칭한다. 현재 논의된 API는 6개다. 출금 이체·입금 이체·잔액 조회·거래 내역 조회·계좌 실명 조회·송금인 정보 등이며 신용정보법 개정안이 통과하면 '마이데이터(개인종합 자산관리 서비스)'와 연계성을 강화해 데이터 분야 기능으로 확장도 논의되고 있다.


[원문] http://www.zdnet.co.kr/view/?no=20191218113738

손예술기자


동원샘물 미네마인,... 농협 2019년산 ... 코디 라벤더 3겹 ... 농심 신라면, 40... 맥심 모카골드 커피...

  

댓글()

오늘의 크립토 뉴스 2019.06.08


6월 8일 코인니스 아침 뉴스 브리핑 


[OKEx, 선물 분기물 상위 트레이더 롱·숏 비율 현황]

8일 오전 9시 기준 중국계 암호화폐 거래소 OKEx의 BTC 선물 분기물 리더보드(포지션 보유량 TOP 100) 트레이더들의 BTC 롱 포지션 비율은 21.44%, 숏 포지션 비율은 16.55%를 기록했다. ETH 선물 분기물 리더보드 트레이더들의 롱·숏포지션 비율은 각각 23.87%, 11.52%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OKEx의 BTC 선물 포지션 규모는 4.46만 BTC, ETH 선물 포지션 규모는 54.57만 ETH로 모두 전날 대비 소폭 감소했다.


[폴로닉스 마진 대출자 1,800 BTC 손실...이용자 소송 고려 중]

이용자들이 미국 블록체인 스타트업 서클(Circle) 산하 암호화폐 거래소 폴로닉스(Poloniex)를 상대로 소송을 걸 수도 있다고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CCN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5월 26일(현지시간) 폴로닉스에서 발생한 CLAM 플래시 크래시(flash crash, 갑작스러운 가격 붕괴)로 인해 마진 대출풀에서 1,800 BTC(약 1,350만 달러)의 손실이 났기 때문이다. 플래시 크래시로 인한 손실을 메우기 위해 폴로닉스는 활성 BTC 대출 원금을 16% 가량 감소시켰다. 이에 격분한 마진 대출자들은 폴로닉스를 '도둑'이라고 비난하며 거래소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것을 고려 중이다. 하지만 폴로닉스의 모회사인 서클에 골드만삭스가 투자했기 때문에 이용자들은 승소 가능성을 낮게 점치고 있다고 미디어는 설명했다.


[룸 플라즈마체인, 이더리움 이어 트론과 통합]

룸네트워크(LOOM, 시가총액 95위)가 미디엄을 통해 룸 플라즈마체인(PlasmaChain)이 트론(TRX, 시가총액 11위)과 통합됐다고 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트론 사용자와 모든 플라즈마체인 기반 댑 간 직접적인 상호운용이 가능해졌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룸 게임 Relentless(기존 좀비 배틀그라운드) 트론 테마 한정판 카드를 TRX로도 구입할 수 있게 됐다고 룸네트워크는 설명했다. 룸네트워크는 트론에 앞서 이더리움과도 통합한 바 있다. 향후에는 코스모스 허브(ATOM, 시가총액 16위), 이오스(EOS, 시가총액 6위)와도 통합할 예정이다. 코인마켓캡 기준 LOOM는 현재 8.21% 오른 0.080471 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CME·CBOE, BTC 선물 4일래 최고치]

블록체인 미디어 체인디디(ChainDD)에 따르면 7일(미국시간) 시카고상품거래소(CME),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BTC 선물 가격이 하루 300 달러 넘게 올라 그 주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주 단위로는 6% 하락해 5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7일(미국시간) CME BTC 선물 7월물은 약 5.2% 오른 8,015 달러를 기록했다. CBOE BTC 선물 XBT 6월물은 4.5% 오른 7997.5 달러를 나타냈다.


[일렉트론 캐시, 4.0.6 버전 출시...핸드폰으로 BCH 전송 가능]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비트코인닷컴에 따르면, BCH 지갑 일렉트론 캐시(Electron Cash)가 4.0.6 버전을 출시하며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다. 앞으로 일렉트론 캐시 사용자들은 SMS 기반 암호화폐 지갑 서비스 제공 업체 코인텍스트(Cointext)의 서비스를 통해 BCH를 핸드폰으로 전송할 수 있다.



[암호화폐 애널리스트 "60% BTC, 지난 1년 동안 부동"]

암호화폐 전문 애널리스트 리듬(Rhythm)이 트위터를 통해 "지난 1년 동안 60%의 BTC가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며 "약 1,050만 BTC가 가치 저장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핸드폰의 출시로 인해 유선 전화기 사용률이 감소한 것처럼 은행 계좌 역시 지속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레이스케일 보고서 "화폐·결제 시스템 발전 따라 BTC 지속적으로 황금 위협"]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AMB크립토가 글로벌 암호화폐 투자펀드 그레이스케일 인베스트먼트(Grayscale Investments)의 최신 연구 보고서를 인용, 화폐 및 결제 시스템이 발전함에 따라 비트코인은 지속적으로 황금의 자리를 위협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해당 보고서는 문명의 변화와 함께 인류의 가치 교환 수단과 그것이 어떻게 진화해 왔는지를 분석했으며, 비트코인과 황금의 효율, 특징, 통화의 희소성, 검증 가능성, 내구성, 휴대성, 가분성, 대체 가능성, 인식 가능성 등에 초점을 맞추어 비교 분석했다.


[존 맥아피, 인도 암호화폐 금지령 반박]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CCN에 따르면, 대표적인 비트코인 강세론자이자 세계적인 보안 소프트웨어 개발자 존맥아피(John McAfee)가 트위터를 통해 인도의 암호화폐 금지 법안에 대해 거칠게 반박하며 "전쟁은 이미 시작됐다. 자유를 원하는 국민이 자유로운 도구를 사용했다는 이유로 처벌을 받고 있다"며 "세계적인 해킹 집단 어나니머스(anonymous)가 나설 때가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재 해당 트위터는 삭제된 상태다. 앞서 블룸버그는 인도 정부가 암호화폐 투자자, 트레이더, 채굴자에게 1년에서 10년까지의 징역형을 고려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저스틴 선 “암호화폐 위험? 선입견일 뿐...TRX 투자 수익도 20배 이상"]

저스틴 선(Justin Sun) 트론 창시자가 자신의 웨이보 계정을 통해 “암호화폐 시장이 위험하다는 선입견과 달리, 기대 이상의 수익을 얻은 투자자가 생각보다 많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실제 중국 본토, 홍콩, 미국 등에 상장한 중국 IT 기업 중 샤오미를 비롯한 상당수가 상장 후 주가 급락으로 투자자에 막대한 손실을 가져다 줬다"며 "반면, 암호화폐 투자자 중 많은 이들이 우수한 프로젝트에 투자해 수십 배, 수천 배에 달하는 투자 수익을 얻었다. 트론(TRX) 또한 20배 이상의 투자 수익을 창출했다"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