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거래방법 - 컨버터를 이용한 원클릭 USDT로 코인변환



 

안녕하세요. 오늘 이시간에는 초보자분들이 바이낸스를 이용하면서 가장 불편하게 느끼는 '본인의 코인을 매도하고 USDT로 변경하는 방법'중에서 가장 간단한 방법을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바이낸스 거래소는 전세계 1위 거래소로 사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기능들이 많습니다. 그중에 하나인 코인 컨버터라는 것이 있습니다. 원클릭으로 45종의 코인을 상호변환이 가능합니다.

특히 국내 이용자들이 리플을 바이낸스로 전송하여, 마켓에 매도하고 USDT를 확보하여 선물거래를 하고 계신데 리플이 도착하자 마자 코인컨버터를 이용해서 마켓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USDT로 변환할 수 있습니다.

 

 

1. 바이낸스 메인화면 상단 메뉴중에서 "거래-전환"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2. 본인의 보유 코인을 선택하고 전환할 대상 코인을 찾아서 변환 버튼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예)보유중인 가상자산 XRP(리플) - 전환할 가상자산 USDT(테더) - Enter an amount를 클릭

 

 

이렇게 XRP/USDT 마켓을 거치지 않고 아주 간단하게 원클릭으로 리플을 USDT로 변환할 수 있습니다.

서로 변환이 가능한 코인은

USDT,BTC,ETH,BNB,BUSD,USDT,USDC,TUSD,ADA,ADXOLD,ANTOLD,ATOM,BCH,BGBP,DASH,DOGE,DOT,ENG,EOS,ERD,ETC,EUR,FIL,GNT,HBAR,LEND,LINK,LTC,MATIC,NEO,PAX,PERLOLD,QTUM,REPV1,SXP,TRX,UNI,VET,WBNB,WRX,XLM,XMR,XRP,XTZ,XVG,ZEC 로 총 45종의 코인입니다.

OTG거래에 대해서는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대박!! 그러나 스프레드가 있을 수 있다네요.(구매하는 경우 당사의 가격은 시장가격보다 높습니다. 판매하는 경우 가격은 시장가격보다 낮습니다) 한마디로 곧바로 전환을 하기 위해서 매도시에는 시장가격보다 낮게, 매수하는 경우에는 시장가격보다 높게 매매된다고 합니다.

최소 거래금액은 일반적으로 10USDT 상당의 코인입니다. 변환후에는 현물지갑으로 입금되니 '전송'버튼을 통해서 현물지갑에서 선물지갑으로 코인을 이동하면 선물거래를 하실 수 있으니 바이낸스를 이용하시려는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대통령 직속 4차위 “한국거래소에 비트코인 상장해야”…정책 권고

뉴스|2020. 1. 3. 20:30


‘4차 산업혁명 대정부 권고안’ 별도 부록에 ‘크립토 금융’ 육성안 제시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4차위)가 ‘암호자산(암호화폐) 제도화’를 위한 중장기전략으로 비트코인(BTC) 파생상품 출시를 권고했다. 금융권과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를 관통하는 핵심 키워드로 ‘디지털 금융’이 떠오른 가운데 미국 금융당국처럼 비트코인 가격 기반 선물 상품 출시를 허가해 제도권으로 편입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금융권이 암호자산을 취급하는 과정에서 해외 커스터디(Custody‧3자 수탁형태 암호화폐 보관) 업체에만 의존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산 수탁 솔루션을 개발‧도입해야 한다는 조언도 대정부 권고안을 통해 제시했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장병규 위원장(왼쪽 첫 번째)이 지난해 10월 25일 서울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 대정부 권고안’ 발표 관련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김미희 기자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장병규 위원장(왼쪽 첫 번째)이 지난해 10월 25일 서울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 대정부 권고안’ 발표 관련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김미희 기자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4차위는 암호화폐와 가상통화 등 서로 다른 용어와 정의를 암호자산으로 통일하는 한편 한국거래소(KRX)에 비트코인을 직접 상장하고 비트코인 파생상품 출시도 고려해야 한다고 정책 제언을 내놨다. 즉 지난해 10월 말 공식 발표한 ‘4차 산업혁명 대정부 권고안’과 별도로 상세한 정책방향을 담은 부록에 “디지털 금융 시대의 새로운 금융 질서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전향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것이다.


4차위는 특히 미국과 스위스 금융당국 사례를 들어 “암호자산 거래소에 대한 영업 허가(라이선스) 또는 가이드라인 도입과 함께 중장기적으로 암호자산 관련 상품을 제도권에 편입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며 “2019년 5월 기준 암호자산은 전 세계에서 하루 80조원 이상 거래되고 있어 거래 자체를 막는 것은 더 이상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또 4차위는 금융기관이 암호자산을 취급할 수 있도록 허용하면서 국산 수탁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4차위는 “증권사, 은행 등 전통 자본시장 참여자들이 암호자산를 취급하기 위한 국산 수탁 솔루션을 개발하고 도입해 암호자산 수탁 시장이 해외 의존적이 되지 않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기관투자자들의 암호자산 취급을 점진적으로 허용하고 이들이 거래할 수 있는 기관 전용 장외거래(OTC) 데스크도 활성화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한편 4차위는 최근 한국은행이 올해 정책 방향으로 밝힌 디지털 화폐 연구와 관련, “주요국의 화폐 디지털화에 대응해 한국은행 또는 시중은행의 원화 기반 디지털 화폐 발행을 중장기적 관점에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댓글()